모바일 버전 가기
아이디저장
회원가입|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이 아이들의 소중한 엄마·아빠 가 되어주세요♡ + 더보기
 
애완 아닌 반려! 동물은 가족이다!
유기동물 보호중이에요! 실종동물을 찾아주세요!
동물학대·아픔 NO! 완소 짤방 공유!
학대·유기·안락사 방지!
커뮤니티
유기동물 보호 정보
실종동물 정보
동물 돌보미 알바 정보
동물학대·아픔 뿌리뽑아요
완소 짤방 공유
참고하시면 좋아요
반려동물 선택요령
직거래 유의사항
피해보상규정
매매계약서
무료분양계약서
이용안내
공지사항
자주묻는질문
고객센터
제휴·광고
상품안내
동물학대·아픔 뿌리뽑아요

동물학대·아픔 뿌리뽑아요! 학대당하는 中 새끼 판다…물건 던지듯 ‘내동댕이
2018-06-27 21:35:10
찌찌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5&aid=0001013526
중국의 한 사육사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판다를 학대하는 영상이 공개돼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27일 일본 매체 TBS가 공개한 영상에는 새끼 판다를 거칠게 집어 던지고 밀치는 사육사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사육사는 새끼 판다 두 마리가 자신을 따라 우리 안으로 들어가려 하자 판다의 머리와 등 부분을 잡고 거세게 끌어냈다. 또 우리 안으로 들어간 판다 한 마리를 문 밖으로 집어 던지기도 했다.
영상은 중국 사천성의 한 동물원에서 촬영됐으며, 학대당하는 판다의 모습을 수십분간 지켜본 시민이 직접 촬영해 SNS에 게재했다.
이 영상이 확산돼 논란이 일자 동물원 측은 해명에 나섰다. 동물원 측은 중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새끼 판다가 흥분해 사육사의 팔을 할퀴는 등 난동을 부려 이를 제재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사육사가 나쁜 마음을 먹고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판다를 보호해야 하는 사육사가 되레 학대를 가했다” “사육사를 교체해야 한다”며 분노했다.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광고 | 공지사항 | 자주묻는질문 | 고객센터 | 상품안내
현재 전화 고객센터 문제로 온라인 1:1 문의를 이용해주시면 빠른 피드백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평일] 10:00~16:00 | [토/일/공휴일] 휴무입니다. | [점심시간] 12:00~13:00 | [메일주소] zoozoa@zoozoa.com
[회사] 우먼코어 | [대표] 장민 | [개인정보책임] 이동훈 | [주소] 광주 광산구 도산동 1288-5(201) | [팩스] 02-463-0904
[사업자 번호] : 214-13-82130 | [통신 판매업] : 제2018-광주광산-0650 | [직업정보 제공사업] : J1700020180004
COPYRIGHT(c) 2016 동물조아. ALL RIGHTS RESERVED.